▒ 코끼리한의원

등록일 : 2021-02-22 11:03
제 목
강병원 의원 “치매 비롯 공공의료서 한의진료 더욱 확대돼야”
작성자
코끼리
36
조회수


16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치매관리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에 대해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은평을, 보건복지위)은 “환자의 진료선택권 보장을 위한 당연한 조치”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강 의원은 “이번 치매안심병원을 시작으로 공공의료에서 한방진료 및 한의진료과목을 점차 확대해 공공의료에서도 환자가 다양한 진료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치매안심병원 인력기준에 한방신경정신과전문의가 제외된 것을 지적하며 “빠른 시일 내에 시행령 및 규칙 개정을 통해 환자의 진료 선택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송곳 질의해 보건복지부로부터 긍정적 답변을 이끌어내는 등 이번 입법예고를 위한 주춧돌을 쌓았다.

 

당시 보건복지부는 “치매안심병원 인력기준에 한방신경정신과 전문의를 포함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치매관리법 개정으로 인한 하위법령 개정 추진 시 관련 내용을 포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강 의원은 지난 권덕철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전국 국공립병원 339개소 중 105개소에서만 한의과가 설치돼 있으며 한방진료과목도 부족하다는 지적과 함께 ‘공공의료영역에서의 한의진료과목 확대방안’에 대해 질의한 바 있다.